스타트업 3년 사용기

스타트업에서 3년 동안 일하면서 경험하고 느낀 사용기이자 감상기이다.
GDG 8월 미트업에서 발표했었는데, 앞에 서기까지 참 용기가 나질 않았다. orz “써보니 좋더라” 하는 기술 소개나 “저처럼 삽질하지 마세요 ㅠ.ㅠ” 같은 개발팁 전달도 아니고, 모든 사람들이 속한 회사와 처한 상황이 다 다른데 한 스타트업의 3년 사용기라니! 회사가 아직 Exit 을 한 것도 아니며, 더 오래 일하신 분들까지 듣고 계셔서 좀 민망하기도 했다.
정작 나는 개발자로 큰 기업에서만 일해봤고 스타트업이 어떤 곳인지 아무것도 모르고 있었다. 그러다가 스타트업에 초기멤버로 합류하게 되었고, 아무것도 없을 때부터 시작해서 최근까지 회사가 성장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배운 것도 느낀 것도 많았기 때문에, 개인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공유를 하면 관심있는 누군가에겐 딱 한 줄이라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었다.

배경정보: 개발자, 큰 기업만 다녔음, 첫 스타트업, 초기멤버로 조인, B2C 플랫폼 서비스, 다양한 직군, 월급나옴, 투자받음

아기 키우기  –  모든 아기는 다 다르다.

스타트업은 아기 키우는 것과 같다고 흔히 비유하곤 한다. 아기는 누군가 꼭 돌보아야 하고 여러 성장단계를 거치며 자라게 되는데, 스타트업도 많은 것들이 부족한 상태에서 멤버들이 서비스를 만들고 조직을 세팅하고 자금조달을 하고 여러 과정을 거치며 성장하게 된다. 그런데 모든 아기가 조금씩 다르듯이 스타트업도 모두 다르다. 어떤 비즈니스를 하느냐, 멤버 구성이 어떻게 되어있느냐, 초기 자본 사이즈는 얼마만큼이냐 등등 많은 것들이 다르다. 참고로 내가 다닌 스타트업 같은 경우는 B2C 플랫폼 서비스를 하였고, 런칭한 날부터 감사하게도 매출이 발생했고 꽤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계속 크는 중이다.

대기업 vs 스타트업  – 안정감 vs 성취감 & 참여감

이전에 대기업만 세 곳을 다니며 느낀점은, 큰 기업은 이미 회사가 커지면서 많은 것들이 정비된 상태이기 때문에 대체로 조직이 단단하게 굳어있는 편이고, 프로세스가 잘 되어 있다는 것이다. 비즈니스 모델이 지속되고 확장되어 왔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안정적이지만, 대신 직원으로서 회사 존립에 대한 위기감이나 예민감도 상대적으로 떨어지게 된다. “시키는대로 해야지” 라고 말하면서 의사 결정에 대한 납득 없이 일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초기 스타트업은 조직이 말랑말랑(?) 하다. 니팀내팀 없음 = 사람이 없다. 사람이 없어서 세팅 본인이 다 해야 한다. 기술 스타트업이 아니라면 개발직군이 주변에 별로 없어서, 어떻게 하면 좋을지 논의할 대상이 부족하고 심지어 외롭기까지 하다. ;_; 대신 거기서 오는 성취감은 정말 엄청나다. 그리고 의견을 내면 의사 결정에 어느정도 영향을 끼치게 되면서 ‘아 내가 정말 참여하고 있구나!’ 라는 느낌을 받게 된다.

위기감

큰 회사에서 위기 의식을 가지란 말을 들으면, 난 일개 멤버인데 임원들만의 리그 아닌가 하고, “그래~ 위기야 위기지만 잘리기야 하겠어” 라는 말도 서로 주고 받는다. (하지만 정말 구조조정 겪어봄 orz) 그런데 스타트업에서는 정말 쭈뼛쭈뼛하다. 특히나 B2C 라면 앱스토어와 결제시스템과 같이 큰 플랫폼들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데 가끔 애매모호한 정책으로 앱 등록시 리젝 당하기도 하고, 스토어에서 앱이 사라지기도 한다. 한번은 회사에서 구글플레이스토어에 등록된 앱이 내려간 적이 있었는데, 그 날이 안드로이드 개발자분이 회사에 처음 오신 날이었다. 안드로이드 앱 개발하려고, 이전 회사 퇴직하고 눈누난나 왔는데 앱이 없어졌다! … 각종 정책이라고 쓰고 규제라고 읽는 룰들도 많고, 구성원들이 며칠 머리 맞대고 고민하며 애써서 만든 기능이 오픈되고서 이틀 뒤면 다른 사이트가 똑같이 베끼기도 한다. 경쟁사 중에서 독보적이면 참 좋겠지만, 리소스와 자본이 상대적으로 빵빵한 다른 큰 회사의 한 팀과 생존을 두고 경쟁하게 될 수도 있다.

사용자 증가 > 운영업무 증가 > 가능한 한 자동화

사용자가 늘어나면서 서비스가 잘되거나 비즈니스가 잘되는 것을 보여주는 지표들을 보면 정말 기쁘다. 하지만 한쪽에 집중하느라 미뤄둔 것들에서 주로 운영업무가 발생한다. 내부 툴일 수도 있고, 상대적으로 잘 보여지지는 않는 부분에서, 필요하긴 하지만 당장은 아닌 것들에서 수동으로 업무를 처리하게 된다. 어떨 땐 신규 기능 개발보다 단순 운영업무 처리 비중이 높아지기도 한다. 반성의 얘기이기도 한데, 익숙해진다는 것은 처리가 빨라졌단 뜻으로 좋기도 하지만 대신 개선할 것을 미루게 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우선순위가 자꾸 밀려오다가, 막상 할 수 있을 여력이 되었을 때는 ‘음 뭘 고쳐야 하지?’ 또는 ‘그냥 쓰지 뭐..’ 하는 마음이 들기도 해서, 좀 더 효율적으로 일하려는 개선 의지도 중요한 거 같다. 개발에서의 운영 업무만이 아니라 회사 내에 모든 운영 업무가 해당된다고 생각한다.

문제들이 드러남  – 모두가 문제를 인식하고 나누는 것이 중요

업무가 항상 매끄럽게 되면 얼마나 좋겠냐마는, 모든 일이 다 계획한대로 되지 않으며 계획조차 우당탕탕 할 때가 많다. 서비스는 라이브 중이니 바로 처리해야 할 이슈도 많고, 부족했던 것들이 잔뜩 보이고, 모든 일의 우선순위가 다 높은 것만 같다. 특히나 초기에는 정해진 프로세스도 없고, 모여서 여기서 얘기하면 저기서 처리하거나, 들어오는 CS 답변을 나눠서 하고, SNS 를 통해서 홍보도 나눠서 한다.
그런데 난 이런것이 초기에는 자연스럽다고 생각한다. 이전에도 같이 했었던 사람들끼리 이전과 비슷한 서비스를 비슷한 방식으로 만든다면야 이런 일이 덜하겠지만, 이 세 조건이 합쳐져서 소위 세련되게 일하는 스타트업이 얼마나 될까? 다만 여러가지 발생하는 문제들을 함께 인식하고 나누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 ‘이것은 너의 문제, 나는 무엇 담당이니 이것만 할 것이다.’ 라는 태도는 서로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런 작은 것들로 팀웍이 다져지기도 한다. 부족한 프로세스를 잡아가고, 구멍난 자리에 사람을 뽑거나 해서 근본적으로 해결해가는 것도 물론 중요하다.
또한 일을 잘 하고 있을 땐 아무도 신경 안쓰다가 문제가 튀어 나와야지만 모든 시선이 그곳에 가고 그 자리와 책임이 더 크게 보이기도 한다. 평소에 각 자리에서 본인이 얼만큼 많은 것을 하고 있는지, 또 어떻게 잘 일하고 있는지, 일정이나 사람이 얼만큼 부족하다는 표현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나 개발자나 여러 실무자들이 챙겨야 할 이슈라고 생각한다.

손 부족  –  적절한 사람을 적절한 타이밍에